Owen Roe

오웬 로

오레곤 피노 누아와 워싱턴 주 컬트 와인의 상징

‘완벽한 토양’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과 도전, 야키마 밸리를 고품질 산지로 바꿔놓다

웬 로 와이너리에는 언제나 ‘열정’과 ‘혁신’이라는 표현이 함께합니다. 미국의 유명 매거진 <시애틀 멧>에서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통해 워싱턴 최고 와인으로 선정되었고, <와인 스펙테이터> Top 100 와인에 3회 이상 선정, 90점 이상 획득이라는 기록을 연달아 세우며 워싱턴과 오레곤 지역을 대표하는 와이너리로 자리 잡았습니다.
오웬 로는 데이비드 오라일리 David O’ Reilly와 제리 오웬 Jerry Owen이 1999년 함께 설립한 와이너리로, 이들의 성을 조합해 ‘오웬 로’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아일랜드 혈통의 와인메이커 데이비드 오라일리는 워싱턴과 오레곤 지역을 오가며 포도원 개발에 직접 참여하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수많은 와인 애호가는 그의 열정을 두고 ‘아일랜드인 특유의 자유와 투쟁심, 개척 정신’을 얘기합니다.  데이비드 오라일리는 와인 생산에서 친환경적 전통 포도 재배 방식을 추구하는 동시에

각 품종에 ‘최적 토양 관리, 최적의 일조량 관리, 최적의 수확량 관리 Right Soil, Better Canopy, Lower Crop Yields’를 가장 중요시 여깁니다. 오웬 로 와인의 바탕은 워싱턴부터 오레곤에 이르기까지 포도밭들이 지니고 있는 본연의 떼루아입니다. 데이비드 오라일리는 틀에 얽매이지 않는 사고방식으로 떼루아와 자신만의 개성을 조화시킨 와인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특히 섬세하고 세분화된 떼루아로 잘 알려진 야키마 밸리 Yakima Valley는 오웬 로 와인을 통해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고품질 산지입니다. ‘야키마 벨리를 재탄생시킨 와이너리’라는 찬사도 이러한 사실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데이비드 오라일리는 현재도 포도밭 관리와 떼루아 연구에 열정적으로 도전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저명한 주류 전문 매거진들이 오웬 로를 두고 ‘미국 컬트 와인의 미래’라고 표현한 이유입니다.

About Winery

Country : USA
Winery : Owen Roe
Brand N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