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aine Laporte

도멘 라포르트

루아르 지역 와인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프라이빗 와이너리

상세르 지역의 싱글 빈야드 와인 생산자, 도멘 라포르트

루아르 Loire 와인 신화를 이끌고 있는 도멘 라포르트는 1985년 장 마리 부르주아가 설립했습니다. 장 마리 부르주아 Jean Marie Bourgeois는 루아르의 대규모 메종이자 가장 대중적인 와이너리 앙리 부르주아의 소유주였습니다. 그는 대중적이고 일반적인 와인에 회의를 느껴, 스스로 최고의 와인을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도멘 라포르트를 설립했습니다. 자신이 라포르트 설립자라는 사실을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고 오직 퀄리티만으로 승부수를 던졌습니다. 도멘 라포르트가 루아르 와인의 스타로 떠오른 후에야 장 마리 부르주아는 자신이 오너라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놀라운 반전은 세계적인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멘 라포르트의 와인은 싱글 빈야드에서 생산되며, 각 빈야드의 특징을 섬세하고 우아한 루아르 지역 품종에 복합적으로 담아냅니다.

생기 넘치는 산도감과 생명력을 위해, 라포르트의 싱글 빈야드 화이트 와인은 대부분 2차 발효 과정 없이 숙성이 진행됩니다. 이러한 산도를 풍성한 과실 풍미와 탄탄한 바디감이 뒷받침하며, 기존 루아르 와인에서 기대할 수 없었던 독보적 퀄리티를 보여줍니다. 특히 라포르트가 소유한 밭은 토질이 다양한데, 각각 다른 토질을 지닌 구획들을 모자이크하듯 짜 맞추는 방법으로 와인에 복합미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가장 비율이 높은 점토질 토양은 와인에 구조감을 형성하고, 부싯돌 같은 플린트 토양은 라포르트 와인의 놀라운 미네랄리티를 증폭시킵니다. 빈야드와 양조 과정을 완벽하게 제어하는 동시에, 떼루아의 개성을 순수하고 농도 짙게 담아내는 것이 도멘 라포르트가 추구하는 기본 철학입니다.

About Winery

Country : France
Winery : Domaine Lapor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