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E - Champagne Drappier
14962
single,single-portfolio_page,postid-14962,tinvwl-theme-style,, vertical_menu_transparency vertical_menu_transparency_on,qode-title-hidden,qode_popup_menu_push_text_top,columns-4,qode-child-theme-ver-1.0.0,qode-theme-ver-13.4,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4.5,vc_responsive

Champagne Drappier

샴페인 드라피에

성공과 행운을 부르는 프랑스 대통량 관저 공식 샴페인

샹파뉴에서 여섯 번째로 오래된 샴페인 하우스

프랑스 대통령 관저에 공식 납품하는 샴페인 드라피에는 프랑스에서 여섯 번째로 오래된 샴페인 하우스입니다.
포도원, 와이너리, 셀러를 모두 보유한 샴페인 하우스로, 8대째 가족 경영 형태를 이어오며 현재에 이르렀습니다. 12세기 시토 수도회의 와인 저장고로 사용된 것이 유서 깊은 역사의 시작이었습니다. 1152년 클래보 수도원의 성 베르나르가 부르고뉴 지역에서 피노 누아를 들여오며 와이너리의 역사가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프랑스 왕은 보르도나 부르고뉴 지역의 와인 대신 프랑스 본래 영토에 속했던 샹파뉴 지역 와인만을 마셨기 때문에, 드라피에 가문은 19세기 초 위르빌 Urville에 셀러를 완공하고 와인을 직접 생산하기 시작합니다. 1808년 첫 수확 이래, 이들의 샴페인은 와인에 대한 깊은 열정과 자연 그대로의 독특한 떼루아를 성공적으로 표현해왔습니다. 유럽이 전화에 휩쓸렸던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에도 흥미로운 일화가 있습니다. 전쟁으로 피신했던 샹파뉴 주민들이 고향에 돌아왔을 때 드라피에 하우스의 창고만이 유독 비어 있었습니다. 독일인은 화이트 와인의 섬세한 풍미에 무척 민감합니다. 드라피에 샴페인이 독일인의 까다로운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소문은 지금까지도 유명합니다. 1952년 앙드레 드라피에와 미셸린 드라피에가 황금빛 레이블 까르뜨 도르를 고안하며 샴페인 드라피에는 세계적인 명성을 쌓기 시작했습니다.


이산화황의 최소 사용과 철저한 유기농법으로 완성한 내추럴 샴페인

드라피에 샴페인은 엄격하고 전통적인 유기농법으로 탄생합니다. 소유 밭의 3분의 2는 유기농법을, 3분의 1은 바이오다이내믹 농법을 추구하며, 기계가 아닌 말을 이용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산화 방지제로 곧잘 쓰이는 이산화황의 사용 역시 최소화하거나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드라피에 가문 사람들은 체질적으로 이산화황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알레르기가 있다고 합니다. 사용량이 과할 경우 미감을 해치고 두통을 유발하는 이산화황의 사용을 자연스럽게 제한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이산화황을 지양하는 드라피에 샴페인에서는 중력의 흐름을 통한 양조 과정이 무척 중요합니다. 일반적인 펌핑 오버 기술을 사용하면 산소에 많이 노출되기 때문에 산화의 위험성이 높지만, 중력을 이용해 와인을 회전시킬 경우 산소 노출을 완벽히 차단해 훨씬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샴페인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인공적인 미감을 제어하고, 내추럴하고 섬세한 풍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드라피에는 일종의 보당 작업인 도자쥬 과정을 최소한으로 컨트롤하는 테크닉을 지속적으로 개발합니다. 와인에 프리미엄 사탕수수를 녹여 마치 향수를 뿌리듯 미세한 수준에서 도자쥬를 진행하며, 일부 와인은 보당 자체를 과감하게 배제한 ‘제로 도자쥬’ 제품으로 탄생합니다. 샹파뉴 지역에서 가장 광대한 태양관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더욱 가벼운 샴페인 병 사용, 재활용한 종이에 식물성 유지로 인쇄한 레이블 등 극도로 친환경적인 기업 철학을 추구하는 것 또한 특징입니다. 샴페인 드라피에에서 포도밭 관리부터 양조 과정까지 친환경적인 방식을 엄수하는 이유는 분명합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포도 본연의 풍미를 더욱 깊고 순수하게 표현하는 한편 집중력 있는 미감을 통해 최고의 퀄리티를 선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About Winery

Country : France
Winery : Champagne Drappier
Brand Note

Related Wine